포스트

최태원-노소영 2심 판결, 수정은 단순 경정 끝 아냐

info 속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재산분할 소송 관련 최신 소식과 전망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혼 소송 관련하여 항소심 재판부가 내린 판결문 수정 소식에 대한 내용과 최 회장 측의 입장을 살펴보겠습니다.


판결문 수정 내용

항소심 재판부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국내 역대 최대 재산분할 판결을 내린 뒤, 17일 판결문 일부를 수정했습니다. 수정된 판결문에는 최 회장 측이 재산 분할 판단에 기초가 되는 수치에 결함이 있다고 주장한 부분이 포함되었으나 판결 결과는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 최종현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로 판단되었으며,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되었고, 최 선대회장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났습니다.
  • 최 회장 측은 재산분할 범위와 비율 판단을 근거로 한 계산 오류에 대해 재판부의 단순 경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절차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종현 선대회장 기여분최태원 회장 기여분
12.5배에서 125배로 수정355배에서 35.6배로 수정

판결 결과는 수정되지 않았지만, 최 회장 측의 입장에서는 단순 경정으로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최 회장 측의 입장

최 회장 측은 판결 결과를 수정하지 않았으나, 재산분할 범위와 비율 판단의 근거가 된 계산 오류에 대해 법적 절차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재산분할 소송은 단순 경정으로 마무리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판결문 수정 소식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재산분할 소송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으며, z선대회장 기여분 수정에 따른 재산분할 결과의 실질적인 내용에 대한 판단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