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유승민 불출마 與 전대 4파전

info 속보

국민의힘 7.23 당대표 후보자들의 선언과 입장

국민의힘 7.23 당대표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의 입장과 선언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국민의힘 7.23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로는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그리고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언하였습니다. 먼저 유승민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사실상 4파전으로 확정된 이번 당대표 선거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을 살펴보겠습니다.

나경원 의원의 입장

나경원 의원은 "줄 세우고, 줄 서는 정치를 타파하고 싶다"며 “지금 진행되는 형국이 ‘제2의 연판장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게 해서는 안 된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또한 대구·경북을 찾아 이철우 경북지사와 홍준표 대구시장을 연이어 만나 정계 개편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입장

원희룡 전 장관은 친윤계 지원설과 관련, "비윤(非尹)·반윤(反尹)의 지지를 다 받아야 한다”며 “우리는 줄 세우기 안 한다”고 하면서 해당 지원설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자기 책임은 전혀 없고 모든 것이 남의 책임이고, 정치적 자산과 기회는 개인화하려는 식의 정치는 오래가지 못한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윤상현 의원의 입장

윤상현 의원은 “민심이 당심이 되고, 당심이 윤심이 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또한 “민심을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해, 때로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고 또 때로는 대통령을 견인하겠다”며 쓴소리위원회 신설, 원외(院外) 사무총장 임명, 당원 소환제 실시 등을 공약했습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공개 일정 없이 출마 선언문 작성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마 선언문에는 지난 총선 패배에 책임지고 사퇴한 지 두 달여 만에 다시 당대표 도전에 나서는 이유와 당 혁신 방안 등을 담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같이 국민의힘 7.23 당대표 후보자들은 각자의 입장과 의지를 선언하며 당내 정계개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