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중대장 부중대장 구속 얼차려 훈련병 사망 사건

info 속보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 관련 혐의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이 규정을 위반한 군기 훈련(얼차려)을 시켜 구속됐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강원도 인제군 1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 6명을 대상으로 규정을 위반한 군기 훈련을 하면서, 실신한 훈련병에 대해 적절하게 조치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영장실질심사 결과

춘천지법 신동일 영장전담 판사는 21일 구속된 중대장과 부중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실시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어 구속영장이 발부되었습니다.

구속된 군인들의 반응

이들은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혐의를 물으면 중대장은 침묵하고 부중대장은 “죄송하다”고 답했습니다. 법정으로 들어가자 관계자들은 울음을 터뜨리며 "군대에 간 자식들을 지켜달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결론

육군 12사단 훈련병의 사망과 관련한 혐의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중대장과 부중대장이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구분직위혐의
중대장대위군기 훈련(얼차려) 시키기, 규정 위반, 적절한 조치 미흡
부중대장중위군기 훈련(얼차려) 시키기, 규정 위반, 적절한 조치 미흡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