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9곳 선정! 최대 50억원 3년간 지원

info 속보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사업 결과 발표

국토교통부가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사업의 공모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총 9곳의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강원 평창군과 경북 영양군을 비롯하여 다양한 지자체들이 다양한 사업을 제안하여 선정되었습니다.

민간과 지자체의 협력을 통해 국토 교통 분야의 발전을 촉진하고,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민관 협력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다양한 지자체와 민간기업 및 단체가 함께하는 지역상생협약 사업에 국비를 지원하여 활발한 참여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선정된 사업의 특징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이 다양한 특징을 가지고 있음을 밝혔습니다. 각 사업은 지역의 문화자원과 휴양을 연계하는 방식, 산업자원과 창업·체험을 접목하는 방식, 시장상권과 음식문화를 특화하는 방식 등으로 다양한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사업별 국비 지원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에 대해 기반시설 조성 등에 1곳당 3년간 국비 최대 50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또한, 사업 효과를 배가시키기 위해 지역소멸대응기금 등과 같은 관련 정부 지원사업과의 유기적인 연계에도 힘쓸 예정입니다.

선정된 사업 예시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 중에서는 강원 평창군의 '계촌 클래식 예술마을 조성', 경북 영양군의 '발효감각 복합 플랫폼 조성' 등 다양한 사업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를 통해 해당 지역들은 지역 특화 콘텐츠를 활용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지역과 민간이 상생해 성공한 대표사례로 만들어 지역소멸 위기 극복은 물론 지역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같이, 국토부와 지자체, 민간기업 및 단체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지역상생협약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지역사회의 발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기울여지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