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스팸신고 40%↑, 6월 현장조사는 방통위가 실시

info 속보

방송통신위, KISA 긴급 조사 - 불법 스팸 문자 대응

방송통신위가 최근 불법 스팸 문자의 급증에 대응하여 문자중계사와 재판매사업자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불법스팸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긴급 대책이다.

현황 및 대응

방송통신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협력을 통해 이달 스팸신고가 전년 동기 대비 40.6% 증가한 가운데, 주식투자, 도박, 스미싱 문자가 주요 발송경로로 확인되었다. 불법스팸 대응을 위해 문자중계사와 문자재판매사의 법적 의무를 점검하고, 불법스팸 발송 혐의가 있는 업체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 또는 경찰 고발을 결정했다.

주요 대응
불법스팸 발송률 분석
불법스팸 발송 업체 법적 의무 점검
불법스팸 확인 업체에 대한 과태료 처분 또는 경찰 고발

향후 대책

방통위는 이러한 불법스팸에 대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악성 스팸 의심문자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대량문자 발송 사업자에 대해서는 안전한 시스템 관리를 당부했다. 또한, 발신번호의 거짓표시나 개인정보 침해 등 추가 피해 여부가 확인되면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 악성 스팸 의심문자 대응
  • 대량문자 발송 시스템 관리 강화 및 안전조치 당부
  • 추가 피해 여부 확인 시 관계기관과 공동 대처

방송통신위 사무처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불법스팸을 막기 위한 노력을 강조하면서, 시민들이 스팸문자로부터 추가적인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스팸신고 및 문의

방송통신위 및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대한 스팸신고 및 문의

방송통신위한국인터넷진흥원
방송통신이용자정책국 디지털이용자기반과 (02-2110-1522)디지털이용자보호단(061-820-1415)

저작권 안내

본 정책브리핑의 정책뉴스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며, 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기사 이용 시 출처를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정책브리핑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