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낙뢰 사고, 안전한 실내로 대피하는 법 알려드립니다

info 속보

번개에 의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중요한 팁

최근 5년간(2019~2023년) 낙뢰 사고로 119구급대가 출동한 건수는 31건이며, 이 중 19.4%인 6건이 심정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낙뢰는 90%가 여름철(6월~8월) 발생하는데, 등산 중 벼락 칠 때 바위 밑·물 고인 장소도 위험하므로 낮은 지대 또는 안전한 실내로 이동해야 합니다.

생활 속 안전습관을 통해 대국민 인식 전환을 통해 낙뢰 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이 필요합니다.

특히, 정상 바위 근처에 서 있거나, 바위 밑에서 비를 피하다가 낙뢰가 바위로 떨어져 추락하는 경우, 낙뢰로 돌이 튀어 다친 경우, 전류가 흘러 감전되는 경우 등이 낙뢰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등산의 경우에는 안전한 실내로 이동해야 합니다.

낙뢰 사고의 발생 장소 및 상황 분석

바위 밑에서 비를 피하다가 낙뢰가 바위로 떨어져 추락하는 경우, 낙뢰로 돌이 튀어 다친 경우, 전류가 흘러 감전되는 경우 등이 낙뢰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등산의 경우에는 낮은 지대나 안전한 실내로 이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핑이나 낚시 등 야외 레저활동 중 낙뢰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낙뢰가 떨어지기 쉽고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장소에서는 멀리 떨어져야 합니다.

또한 실내에서도 전기가 흐를 수 있으므로 흐르는 물이나 금속제품을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창문이나 문, 현관, 콘크리트 벽에 기대지 않아야 합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행동 요령

낮은 지대나 안전한 실내로 이동하는 것이 중요하며, 낙뢰가 떨어지기 쉽고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장소에서는 멀리 떨어져야 합니다.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장소에서는 물이나 금속제품을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홍영근 소방청 화재예방국장은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고, 생활 속 안전습관 홍보로 낙뢰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므로 다양한 방식으로 많은 사람이 알 수 있도록 널리 알리겠다”며 “앞으로도 소방청은 올바른 안전습관으로 생활 속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적극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예방법 확인

더 자세한 예방법은 소방청 누리집(www.nfa.go.kr) 정책·정보 게시판 생활안전정보를 참고하거나, 소방청 생활안전과(044-205-7661)로 문의할 수 있습니다.

정책브리핑의 정책뉴스자료 이용안내
이용 가능 여부이용 제한 사항
자유롭게 이용 가능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음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