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한국 OECD 꼴찌 출산율 60년새 8분의1로 추락

info 속보

인구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

OECD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960년부터 2022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합계출산율이 급격히 하락하며, 이는 인구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특히,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8분의 1 수준으로 현저히 낮아져 최하위에 해당한다. 이러한 저출산은 각국의 경제와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에 대비하기 위한 정책 대책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출산 연령과 무자녀 비율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출산 연령이 상승하고, 평생 자녀를 갖지 않는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에서 평균 출산 연령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1975년생 여성의 무자녀 비율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이는 젊은 세대의 가치관 변화와 경제적 어려움 등 다양한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적, 사회적 어려움의 영향

보고서는 젊은 세대가 현실적인 경제적 어려움과 인식의 변화를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경제적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의 글로벌 위기로 젊은 세대의 경제적 어려움이 확대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출산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또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20대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자신이나 직계 가족의 실직 가능성을 우려하는 비율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적 대응의 필요성

전문가들은 저출생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성평등을 촉진하고 경제적 지원을 강화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으며, 또한 이민 정책과 생산성 향상, 건강을 유지하며 노후노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의 정책적 대응이 저출생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중요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합계출산율평균 출산 연령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20대의 비율단기간 내 실직 가능성을 우려하는 비율
1.51명30.9세81%64%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