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조국 윤 정권 시추 5000억 지출로 환자부담 증가

info 속보

조국, '동해 심해 천공설' 주장... 천공 관련 논란

조국혁신당 대표인 조국은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발과 관련하여 논란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동해시 출비용으로 5000억 원을 쓰겠다고 밝힌 후, 무통주사(페인버스터)의 환자 부담 문제에 대한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또한, 정부의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추진에 '천공'이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조 대표의 발언과 주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조 대표의 주장

조국 대표는 최근 동해시 출비용과 무통주사에 대한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동해 시추 비용으로 5000억 원을 쓰겠다면서, 분만시 무통주사는 환자 부담으로 바꿨다'는 발언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과 '천공'의 관련성을 주장하였습니다.

2. 천공 관련 의혹

조 대표는 정부의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추진과 '천공'에 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 액트지오(Act-Geo) 선정 과정과 관련하여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나 돈 문제가 없는지 반드시 봐야 한다"고 강조하였으며, 이에 대한 체계적인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습니다.

3. 시민들의 관심

조국 대표는 이러한 상황에서 많은 시민들이 천공 관련 유튜브를 시청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과 관련된 논란이 사회적 관심을 끌고 있다고 강조하였습니다.

항목내용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관련 주장천공과 관련된 미국 액트지오 선정 과정 의심

조국 대표의 최근 발언과 주장은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관련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에 대한 정부 및 관련 기관의 입장과 추가적인 정보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