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월성 4호기 핵연료 2.3톤 바다로 누설 사고 발생

info 속보

원자력발전소 저장수 방출 사건

경북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한 저장수 방출 사건으로 인해 원안위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확인된 바에 따르면 방출된 저장수의 유효 방사선량이 일반인 연간 선량한도에 크게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한 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며, 환경 영향에 대한 정밀한 평가가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방출된 저장수의 유효 방사선량 조사 결과

방출된 저장수의 유효 방사선량은 연간 0.000000555mSv로, 일반인 연간 선량한도인 1mSv에 비해 매우 낮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이에 원안위는 조사에 착수하고, 원전 인근 바닷물을 채취해 추가적인 환경 영향을 정밀히 평가할 것을 한국수력원자력에 지시했습니다. 저장수 방출 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노력 중이며, 누설을 차단하여 추가로 방출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사고 원인과 대응

누설된 저장수는 사용 후 핵연료를 냉각시키는 냉각수와 이를 식히기 위한 열교환 장치 사이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수원은 이에 대한 조사 및 대응을 즉각적으로 이루어내고 있으며, 저장수의 추가 누설을 막기 위해 밸브 등으로 조치를 취하고 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원자력발전소월성 4호기
방출된 저장수 양2.3t
방출 시각22일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