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핵연료 2.3t 누설 원인 조사중…월성4호기 사태

info 속보

한수원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 방출 사건

한수원이 경북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저장수를 바다로 방출한 사건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한 상황과 관련된 세부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방출된 저장수와 유효 방사선량

22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 있던 저장수 2.3t이 22일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되었습니다. 그러나 방출된 저장수의 유효 방사선량은 일반인 연간 선량한도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유효 방사선량: 연간 0.000000555mSv(밀리시버트)
  • 일반인 연간 선량한도: 1mSv

이러한 결과로 보아 방출된 저장수의 유효 방사선량이 매우 낮은 수준임이 확인되었습니다.

안전 조치와 추가 누설 방지

발전소 측은 저장수의 추가 누설을 막기 위해 일단 밸브 등으로 차단한 후 정확한 누설 원인을 조사 중이며, 현재 발전소는 안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 인근 바닷물을 채취해 환경 영향을 정밀히 평가하고 있으며, 한수원에 환경 영향을 평가할 것을 지시하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재 상태조치
사용후연료저장조 저장수 추가 누설 없음발전소 안정 상태 유지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