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월성 4호기 핵연료 2.3톤 누설 열교환기 문제

info 속보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누설 사고와 관련된 내용

 

본문에서는 22일 새벽에 발생한 경북 경주의 월성 4호기에서 발생한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누설 사고와 관련된 상황과 조치 내용, 해당 사고의 환경 영향 등에 대해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고 발생 경위

경북 경주 월성 4호기에서는 새벽 4시 반쯤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의 수위가 내려가는 것을 발견하였고, 이후 누설 차단 조치를 취했으나 이미 저장수 2.3톤이 방출된 상황이었습니다. 저장조에 있는 저장수를 냉각시키는 열교환기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사고의 선량 및 환경 영향

사고로 방출된 저장수에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선의 유효선량은 연간 0.000555 마이크로시버트(μSv)로, 일반인의 선량 한도가 연간 1,000마이크로시버트인 것을 고려하면 미미한 수준입니다. 원안위는 정확한 누설량과 누설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하고, 또한 원전 인근 바다물을 채취해 환경 영향 평가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현재 상황과 전망

해당 원자력발전소는 1994년에 건설된 것으로, 2029년에 설계 수명이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4월에는 수명 연장을 위한 심사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사고 발생 당시는 계획예방정비로 인해 가동이 멈춘 상태였으며, 재가동은 힘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