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아베 총격범 통일교 해산명령 상황 예상 못해

info 속보

안내서를 위한 목차

 

아베 전 총리 피격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의 해산명령 청구에 대한 발언

 

이번 기사에서는 아베 전 총리를 총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가정연합)에 대한 해산명령 청구에 대한 발언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야마가미 데쓰야의 변호인단 발언

야마가미의 변호인단은 지난 20일 오사카 구치소에서 야마가미를 접견한 뒤, 야마가미가 "현재와 같은 상황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야마가미는 또한 가정연합 신도를 부모로 둔 이들로부터 편지를 받았으며, "사건이 자녀들에게 좋았는지 나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건과 일본 정치권, 가정연합의 관련성

야마가미는 2022년 7월 나라시에서 선거 유세 중인 아베 전 총리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일본 정치권과 가정연합 간 유착이 크게 논의되고 있습니다. 이에 일본 정부는 가정연합의 해산 명령을 청구했고, 아베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의 범행 동기와 가정연합의 고액 헌금 등이 문제 삼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발언을 통해 야마가미의 관점과 사건의 배경에 대해 한번 더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