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탈리아 소녀상 일본 정부 훼방놓는 첫

info 속보

이탈리아의 '평화의 소녀상' 논란

이탈리아의 사르데냐섬 스틴티노시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정부의 반대에 부딪혀 논란이 된 사안에 대해 알아봅시다.

소녀상 설치와 반대

사르데냐섬 스틴티노시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것으로, 일본 정부의 반대에 부딪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소녀상의 의미

'평화의 소녀상'은 한·일 문제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여성들의 피해와 목소리를 상징하며,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젠더폭력에 맞서는 투쟁과 평화에 대한 희망을 상징합니다.

일본 정부의 대응

일본 정부는 소녀상의 비문 내용이 편향적이라며 사르데냐섬 스틴티노시에 민원을 제기하고, 비문 내용 변경을 요구하는 등 소녀상과 관련하여 딴지를 거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평화의 소녀상'의 의견

'평화의 소녀상'을 세운 스틴티노 시장과 정의기억연대 측은 이러한 반대에도 소녀상은 성폭력을 상기시키는 상징으로써 그 의미가 변하지 않으며, 비문 수정이나 소녀상의 철거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전망

일본 정부와 이탈리아 현지 당국, 그리고 '평화의 소녀상'을 세운 관계자 간의 입장 차이와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료내용
소녀상 설치 지역사르데냐섬 스틴티노시
소녀상의 목적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리기, 성폭력 상징
일본 정부 대응소녀상 비문 내용 변경 요구, 민원 제기
소포상 관계자 대응비문 수정 및 소녀상 철거 반대 입장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