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러시아 北한에 160만발의 포탄 공급 의혹

info 속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관련 보도 내용 분석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거미사일을 발사하고 북한으로부터 대량의 폭발물을 수입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크라이나 언론매체의 보도 내용

우크라이나 언론매체인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NV)와 인테르팍스-우크라이나에 따르면 러시아가 6개 지역에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 11형’ 50발을 발사했다고 보도되었습니다.

폭발물 수입 보도 내용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북한으로부터 7만4000t 이상의 폭발물을 수입했고, 이 폭발물은 우크라이나전에서 사용하는 유형의 포탄 약 160만발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폭발물 운송 내역

러시아 선박들이 북한 나진항에 정박한 후 러시아 보스토치니항과 두나이항으로 폭발물을 운반했으며, 이들 러시아 선박들은 미국과 한국에 의해 러시아로 북한 무기를 운송하는데 관여한 선박으로 지목되었습니다. 이에 관련 자료에는 폭발물로 언급되었지만 러시아 내 운송 장소로 미뤄볼 때 탄약으로 보입니다.

폭발물 운송 장소의 의미

운송 장소 16곳 가운데 12곳은 탄약 저장 시설 근처로, 러시아 국방부 산하 미사일포병국(GRAU)에 따르면 이는 다양한 종류의 탄약이 러시아에 전달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합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전에 대한 의도

위성사진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전에 탄약을 사용할 의도가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합니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행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

러시아의 이러한 행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은 이에 대한 추가 조사와 강력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행동국제사회의 대응
우크라이나에 대거미사일 발사국제사회로 하여금 추가 조사 요청
북한으로부터 대량 폭발물 수입강력한 대응 촉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행동과 이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조치에 대한 추가 소식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