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트럼프 기독교 지지자들에게 십계명 도입 촉구

info 속보

미국 대선주자, 기독교계 호소 및 TV토론 예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선 시 학교와 공공장소에 십계명 설치를 허용하겠다고 밝히는 등 기독교 표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오는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TV토론을 앞두고 양 진영 간 선거운동이 더욱 치열해지는 양상입니다.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루이지애나주에서 이번주 십계명을 모든 공립학교에 비치하는 새 법안에 서명한 것을 지지한다면서 "나는 공립학교, 사립학교, 다른 공공장소 등에 십계명이 있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독교계에 호소하는 것은 전국적인 낙태금지법 시행에 지지 서명을 하는 등 자신의 행동이 통상적으로 기독교계 여론과 일치한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2022년 낙태 합헌을 뒤집고 금지령을 내린 대법원 판사를 임명한 사람이 바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많은 낙태 금지 찬성자들의 지지를 받아왔습니다.

토론에서 두 후보는 미국 유권자의 최대 관심사인 불법 이민과 경제는 물론이며 우크라이나와 중동 전쟁을 비롯한 정책 현안, 고령 논란과 사법 리스크 등 각자의 장단점을 놓고 양보 없는 '백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TV토론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28일 오전 10시)에 CNN 주최로 90분가량 진행됩니다.

미국 대통령 후보미국 대통령 후보
도널드 트럼프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들의 선거전략

  •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전략: 기독교계와의 호소를 통해 지지 및 표심을 확보하고, TV토론을 통해 미국 유권자들의 관심사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 전달.
  •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전략: 탄력적인 이민 정책과 경제 회복을 약속하며 유권자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는 전략.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