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최태원 치명적 오류 사법부 판단 방해

info 속보

SK그룹 최태원 회장 "이혼소송 판결문, 치명적 오류가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문에 대해 치명적인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로 인해 재산 분할과 관련하여 노소영 관장의 기여도와 관련된 문제가 뒷받침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SK 최태원 회장의 주장과 항변 내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판결문에 대한 치명적 오류
  • 재산 분할과 기여도에 대한 논란
  • 회장과 변호인의 입장 및 대응

판결문에 대한 치명적 오류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문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주로 대한텔레콤 주식 가치에 대한 계산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주된 이슈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연도재산 가치 계산실제 가치
1994년8원구글
1998년100원구글
2009년35,650원구글

실제로 1998년 대한텔레콤 주식의 가치는 1000원이었으며, 이에 따라 부친의 기여도와 최태원 회장의 기여도가 잘못 계산되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재산 분할과 기여도에 대한 논란

이러한 오류가 있다면, 당연히 재산 분할과 기여도에 대한 판단에도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최태원 회장은 이를 토대로 자신의 부친이 가진 기여도가 과대평가되고, 자신의 기여도가 과소평가되었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정확한 가치 평가와 이에 따른 기여도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

회장과 변호인의 입장 및 대응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변호인은 단순한 숫자 수정 문제가 아니라 뼈대와 관련된 중대한 부분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판결문을 고쳐 양측 변호인에게 보내고는 있지만, 이로 인해 판결의 결론이 바뀌지는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최태원 회장 측은 이 문제가 심각할 뿐만 아니라 사법부 판단을 방해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또한, 노소영 관장 측은 이러한 오류가 결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며, 최태원 회장 측이 사법 절차를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판결문의 오류가 심각하며, 양측의 입장과 대응이 판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란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