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온누리상품권 전통시장에서 80%↑ 소득공제 혜택 확대

info 속보

전통시장 혜택 확대 소식, 신용카드 사용분 소득공제율 80% 상향

 

전통시장에서의 장보기는 시민들에게 큰 혜택이 될 전망입니다. 최근의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전통시장에서의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80%로 상향 조정하고,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할 예정입니다. 이 같은 변화는 소상공인 및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신용카드 사용분 소득공제율 상향 조정

정부는 전통시장 신용카드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80%로 상향 조정할 예정입니다. 현재의 소득공제율 40%에서 크게 상향 조정되는 이번 조치는 시민들에게 지출을 장려하고 소비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 신용카드 사용분 소득공제율이 80%로 상향 조정되면서 소비 유도 효과가 기대됩니다.
  • 소득공제율의 상향 조정은 시민들의 전통시장 이용을 촉진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온누리상품권 사용처 대폭 확대 예정

또한, 정부는 전통시장과 상점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전통시장법 시행령도 개정 작업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현재 온누리상품권은 전국 전통시장, 상점가, 골목형 상점가 등의 가맹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고 업종은 도소매업, 용역업 등으로 제한돼 있습니다. 하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대폭 확대할 계획입니다.

온누리상품권 사용처 대폭 확대 계획세부내용
현황도소매업, 용역업 등의 가맹점에 제한적 사용
계획온누리상품권 사용처를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대폭 확대할 예정

 

소상공인 종합대책 발표 예정

정부는 내달 초쯤 소상공인 채무 부담 완화와 업종 전환·재기 지원·취업 전환 방안을 담은 '소상공인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소상공인단체들은 소상공인 확인서가 있는 사업장만이라도 소득공제율을 높여달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현재 음식점과 숙박업소의 경우 연 매출 10억원 이하, 상시노동자 수 5인 미만 업체가 해당 대상으로 파악됩니다.

  • 소상공인 종합대책 발표를 통해 채무 부담 완화 및 업종 전환·재기 지원·취업 전환 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에 발표된 전통시장 혜택 확대 및 소상공인 종합대책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러한 노력들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안정적인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