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한·미 해군 6·25전쟁 74주년 기념행사에 참여

info 속보

한미 해군 "프리덤 엣지" 참가 및 참전용사 참배

한·미·일 첫 '프리덤 엣지' 참가를 위해 입항한 미 해군 제9항모강습단은 6·25전쟁 상기 주간을 맞아 UN기념공원을 찾아 미군 참전용사 묘역을 참배했다. 이에 대한 상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한미 해군의 공동 참배

해군작전사령부와 미 해군 제9항모강습단 지휘관·참모들은 6·25전쟁 상기 주간을 맞아 24일 UN기념공원을 찾아 미군 참전용사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미군은 6·25전쟁 당시 유엔군으로서 가장 많은 병력을 대한민국에 파병했으며 이 중 3만6000여 명이 전사했습니다.

참전용사를 기리는 뜻

한미 장병들은 UN기념공원 내 성조기 앞에서 미군 참전용사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참배했으며, 함께 돌아보며 참전용사들의 헌신으로 이룩한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의 소중함과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되새겼습니다.

한미 해군의 다각적 활동

미 해군 제9항모강습단은 '프리덤 엣지' 참가를 위해 우리나라에 입항하였으며, 상호 함정 방문 등 우호증진을 위한 다양한 교류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한미 해군은 이번 행사를 계획한 이대중(중령) 해군 작전사령부 연합작전협조과장의 말처럼 참전용사들의 헌신을 계승하여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안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입항일활동 내용
22일우리 해군기지에 입항
23일미 해군 9항공강습단 함정공개행사 및 상호 함정 방문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