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지리산케이블카 환경단체 반발에 엇갈리는 시선

info 속보

환경단체의 관심

산청군에서 추진 중인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이 환경단체의 반발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환경 파괴와 경제성 부족 등의 문제가 제기되었습니다. 결국 단일 노선으로 확정된 이 사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경제적 측면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환경단체의 주장

케이블카 없는 지리산 실천단은 환경부의 케이블카 신청서를 반려하고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리산 국립공원의 보전가치가 높은 곳에 케이블카를 건설하는 것은 자연환경 파괴와 생태 훼손을 초래할 수 있다는 주장과 함께, 경제성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사업 추진과 지역 갈등

산청군과 함양군의 케이블카 노선을 둘러싼 갈등이 단일 노선으로 일단락되었지만, 여전히 사업 추진과 지역 갈등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복잡해진 가운데 경남도, 산청군, 함양군은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조정에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환경부의 심의와 관련된 과정이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환경 파괴생태 훼손보전가치경제성 문제
고려 필요우려고려 필요우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